논 이야기_채만식

결국 그러고 보니 나라라고 하는 것은 내 나라였건 남의 나라였건 있었댔자 백성에게 고통이나 주자는 것이지, 유익하고 고마울 것은 조금도 없는 물건이었다. 따라서 앞으로도 새 나라는 말고 더한 것이라도, 있어서 요긴할 것도 없어서 아쉬울 일도 없을 것 이었다. – 논 이야기 중에서 – 채만식

De la difficulté de vivre, selon confucius_Kim Su Yong

Quand la fleur fleurit sur le fruit,

Tu révoltes la corde à sauter

J’ai cherché les formes irradiantes

Mais c’est aussi ardu que de conduire une stratégie de

guerre

Kuksu – des macaronis en italien –

Est-ce à cause de mon goût pour la rébellion qu’il m’est

facile d’en manger?

Ami, maintenant je regarderai en face

Les choses et la nature des choses

Et le nombre et la limite des choses

Et la stupidité des choses et la netteté des choses

Puis je mourrai

1945

 

꽃이 열매의 상부(上部)에 피었을 때
너는 줄넘기 작란(作亂)을 한다
 나는 발산(發散)한 형상(形象)을 구하였으나
 그것은 작전(作戰) 같은 것이기에 어려웁다
 국수― 이태리어(伊太利語)로는 마카로니라고
 먹기 쉬운 것은 나의 반란성(叛亂性)일까
 동무여, 이제 나는 바로 보마
 사물(事物)과 사물(事物)의 생리(生理)와
 사물(事物)의 수량(數量)과 한도(限度)와
 사물(事物)의 우매(愚昧)와 사물(事物)의 명석성(明晳性)을
 그리고 나는 죽을 것이다
     – 김수영, 어려운 작전과 쉬운 반란. 공자의 생활난

말_김수영 (Words_Kim Soo Young)

나무뿌리가 좀 더 깊이 겨울을 향해 가라앉았다.
이제 내 몸은 내 몸이 아니다.
이 가슴의 동요도 기침도 한기도 내 것이 아니다.
이 집의 아내도 아들도 어머니도 다시 내 것이 아니다.
오늘도 여전히 일을 하고 걱정하고
돈을 벌고 싸우고 오늘부터의 할일을 하지만
내 생명은 이미 맡기어진 생명
나의 질서는 죽음의 질서
온 세상이 죽음의 가치로 변해버렸다. 
익살스러울만치 모든 거리가 단축되고
익살스러울만치 모든 질문이 없어지고
모든 사람에게 고해야 할 너무나 많은 말을 갖고 있지만
세상은 나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 
이 무언의 말
이 때문에 아내를 다루기 어려우지고
자식을 다루기 어려워지고 친구를
다루기 어려워지고
이 너무나 큰 어려움에 나는 입을 봉하고 있는 셈이고
무서운 무성의를 자행하고 있다. 
이 무언의 말
하늘의 빛이요 물의 빛이요 우연의 빛이요 우연의 말
죽음을 꿰뚫는 가장 무력한 말
죽음을 위한 말 죽음에 섬기는 말
고지식한 것을 가장 싫어하는 말
이 만능의 말
겨울의 말이자 봄의 말
이제 내 말은 내말이 아니다.

Words

The trees have sunk their roots rather deeper toward winter.
Now my body is no longer mine.
My heart’s sudden palpitations, its colds and chills, are not mine.
House, wife, son, mother, none is mine again.
Today, as usual, I work, and worry,
earn money, fight, and do what has to be done from now on
but henceforth my life has been given over,
my order belongs to the order of death,
everything has turned into the values of death.

It’s ludicrous how every distance has become foreshortened,
ludicrous how every question has disappeared,
and I find myself with all too many words
about things I have to tell everyone,
but people have no ears for my words.

All these unspoken words…
they make it hard to deal with my wife,
they make it hard to deal with my kids, hard
to deal with my friends,
everything has got far too hard, my lips remain sealed
and I find myself resorting to dreadful insincerity.

All these unspoken words…
tints of heaven, tints of water, tints of chance, words of chance,
most powerless words piercing the walls of death,
words for death, words serving death,
words utterly hating what is simple and honest,
these words of omnipotence,
words of winter, words of spring,
now my words are no longer mine.

(from “Three Korean Poets” 2001)

La parole

La racine de l’arbre s’enfonce au plus profond de l’hiver

Maintenant mon corps n’est plus mon corps

Battement de coeur, toux, air froid ne song plus miens

Ni cette maison, ni ma femme, ni mon fils, ni ma mère ne

sont plus miens

Aujourd’hui-même je travaille, j’ai des soucis

Gagner de l’argent, lutter, chaque jour faire le travail qui

m’est fixé

Mais ma vie est prédestinée

Ma logique est une logique de mort

Le monde entier est converti aux valeurs de mort

Il est plaisant de voir toutes les distances raccourcies

Il est plaisant que toutes les questions aient disparu

En moi surabondent les messages que j’ai à livrer au

monde

Mais le monde n’entend pas ce que je dis

Silencieuse parole!

C’est pourquoi il est difficile de communiquer avec ma

femme

Difficile

Avec mes enfants, difficiles avec mes amis

Face à ces difficultés je reste bouche close

Et agis à ma guise en une terrible inconscience

Silencieuse parole!

Couleur du ciel, couleur de l’eau, couleur du hasard,

parole du hasard,

Parole la plus impuissante qui traverse la mort

Parole pour la mort, parole vouée à la mort,

Parole qui rejette par-dessus tout l’esprit de rigueur

Parole toute puissante

Parole d’hiver puis parole de printemps

Et maintenant ma parole qui n’est plus ma parole

16.11.1964

어느 계절에나 가는 산보_라이너 쿤체

Fur E.E.를 위하여

아직 팔에 팔을 끼고

우리는 서로로부터 멀어지고 있다

 

어느 겨울날까지

한 사람의 옷소매 위에

눈만 내려 있을 날까지

 

Noah arm in arm

entfernen wir uns voneinander

 

Bis eines wintertags

auf dem armel des einen

nur Schnee sein w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