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_09/2016

You talk about your dog

I hear about your ex

You talk about your beautiful country

I hear about your broken promises

You walk ahead of me

I follow your steps

You makes your promises

Promises that won’t be broken

Because they are lies

Well and well, this is it

This is love in the 21st century

Full of silence and nonsenses

We are the dogs

Following the steps that are already treaded

Some million times some billion times

Like the numbers of stars in the galaxy

Beautiful but unreachable

Loud but unspeakable

Without a Passport_Rashid Hussein

Without a Passport

I was born without a passport
I grew up
and saw my country
become prisons
without a passport

So I raised a country
a sun
and wheat
in every house
I tended to the trees therein
I learned how to write poetry
to make the people of my village happy
without a passport

I learned that he whose land is stolen
does not like the rain
If he were ever to return to it, he will
without a passport

But I am tired of minds
that have become hotels
for wishes that never give birth
except with a passport

Without a passport
I came to you
and revolted against you
so slaughter me
perhaps I will then feel that I am dying
without a passport

  • Translated by Sinan Antoon. The two poems appear in Rashid Hussein, Al-Amal al-Shiriyya (al-Taybe: Markaz Ihya’ al-Turath al-`Arabi, 1990)

La Parole_Kim Su Yong

La Parole

La racine de l’arbre s’enfonce au plus profond de l’hiver

Maintenant mon corps n’est plus mon corps

Battement de coeur, toux, air froid ne song plus miens

Ni cette maison, ni ma femme, ni mon fils, ni ma mère ne

sont plus miens

Aujourd’hui-même je travaille, j’ai des soucis

Gagner de l’argent, lutter, chaque jour faire le travail qui

m’est fixé

Mais ma vie est prédestinée

Ma logique est une logique de mort

Le monde entier est converti aux valeurs de mort

Il est plaisant de voir toutes les distances raccourcies

Il est plaisant que toutes les questions aient disparu

En moi surabondent les messages que j’ai à livrer au

monde

Mais le monde n’entend pas ce que je dis

Silencieuse parole!

C’est pourquoi il est difficile de communiquer avec ma

femme

Difficile

Avec mes enfants, difficiles avec mes amis

Face à ces difficultés je reste bouche close

Et agis à ma guise en une terrible inconscience

Silencieuse parole!

Couleur du ciel, couleur de l’eau, couleur du hasard,

parole du hasard,

Parole la plus impuissante qui traverse la mort

Parole pour la mort, parole vouée à la mort,

Parole qui rejette par-dessus tout l’esprit de rigueur

Parole toute puissante

Parole d’hiver puis parole de printemps

Et maintenant ma parole qui n’est plus ma parole

16.11.1964

 

나무뿌리가 좀 더 깊이 겨울을 향해 가라앉았다.

이제 내 몸은 내 몸이 아니다.

이 가슴의 동요도 기침도 한기도 내 것이 아니다.

이 집의 아내도 아들도 어머니도 다시 내 것이 아니다.

오늘도 여전히 일을 하고 걱정하고

돈을 벌고 싸우고 오늘부터의 할일을 하지만

내 생명은 이미 맡기어진 생명

나의 질서는 죽음의 질서

온 세상이 죽음의 가치로 변해버렸다.

익살스러울만치 모든 거리가 단축되고

익살스러울만치 모든 질문이 없어지고

모든 사람에게 고해야 할 너무나 많은 말을 갖고 있지만

세상은 나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

이 무언의 말

이 때문에 아내를 다루기 어려우지고

자식을 다루기 어려워지고 친구를

다루기 어려워지고

이 너무나 큰 어려움에 나는 입을 봉하고 있는 셈이고

무서운 무성의를 자행하고 있다.

이 무언의 말

하늘의 빛이요 물의 빛이요 우연의 빛이요 우연의 말

죽음을 꿰뚫는 가장 무력한 말

죽음을 위한 말 죽음에 섬기는 말

고지식한 것을 가장 싫어하는 말

이 만능의 말

겨울의 말이자 봄의 말

이제 내 말은 내말이 아니다.

시_2016/07/25

저는 거기 잘 다녀왔습니다 라고 말하는 것도 부끄럽습니다.

나는

바람이 구불구불 하구나

액자가 참말로 덩치가 크구나

종교가 없는 세상은 있지 않습니다

뿌리 없는 나무에서 떨어지는 나뭇잎은 쇳덩이가 됩니다

내가 소유한 많은 것들은 벌써 전문적인 이름들이 붙여져 있다

흐린날

미친

우울증

그런데 아직 이름이 없는 것들도 많다

귀엽게 모순하는 할머니

어느 한 시선에다가 선을 주었더니

진실이 되었다

나는 우리집 개가 충실하리라 믿고

우리집 개는 내가 언젠가 떠날거라고 믿는다

슬프지 않을 수 없다

뭔가 나는 반대를 했는데

상대는 존재 하지 않는다

한동안 쓰지 않을 지도 모른다

한동안 잊어버릴지도 모르다: 한국어. 한국. 한국인.

왜 인지 알지 못하겠는 나의 고향.

 

25일07월201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