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7

이 세상에는 볼 것들이 참 많기도 하다 그런데 나는 그 것들을 볼 줄 모른다 내 머릿속에 꽉 차 있는 것들 내 눈 보다도 내 귀 보다도 내 심장 소리 보다도 빠르게 뛰는 나는 무엇인가 나는 생각이다 나는 정신이다 나는 정신병이다 Continue reading 2015/06/17

2015/08

like a dog sitting on the doorstep days and nights full of mistakes and regrets already forgotten, already gone perfect marriage is a heroin couple somebody sang trying to love in the house of marbles perhaps when the sky looks higher all would be finished all the turbulence in the air Continue reading 2015/08

2015/07

기차는 검은 마을들을 지나친다 정신과는 밤에도 불을 밝혀둔다 눈은 자연스럽게 빛을 쫓는다 움직임에 배가 고프다 지나가는 것들이 내 머리위로도 스친다 비치는 것들이 내 머리위로도 비친다 그런데 내 눈은 어둠도 본다 흐릿히 보이는 사람들 몇명들을 떠올려 보다가 그랬다 나도 어둠속에서는 바라봐 진다 나는 상대적이다 Continue reading 2015/07

11/08/2015

Oh the cicadas cries so loud It’s an elaborate summer’s evening I am standing on the platform Will I get in to the train or have to jump? Tonight I wanna listen to Jacque Brel Tonight I need a friend Or an idol Tonight I am fragile Tonight I cry tears silently Tonight I might … Continue reading 11/08/2015